본문 바로가기

지오렌터카

UP
DOWN

약속, 신뢰 지오렌터카에서 항상 기억하는 단어입니다. 가족, 친구, 연인과의 행복한 기억, 추억. 지오렌터카에서 약속드립니다.
HOME  

ESPN 신인상 모의 투표, 만장일치 모란트...자이언 1위표 '0'

페이지 정보

작성자 뽈라베어 작성일20-07-01 06:31 조회6회 댓글0건

본문

 



[루키=원석연 기자] 기자단은 모란트의 손을 들었다.

ESPN은 지난 24일(이하 한국시간) 흥미로운 설문을 진행했다.

전국의 구단 담당 기자와 국제 기자 등 70명을 상대로 진행한 이번 설문에서 올해의 신인상을 예측한 질문에 70명 기자단 전원이 자 모란트(멤피스 그리즐리스)에게 1위표를 던졌다.

자이언 윌리엄슨(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을 포함해 켄드릭 넌(마이애미 히트), 브랜든 클락(멤피스) 등 다른 후보군은 1위표를 하나도 받지 못 했다.

리그가 중단되기 전만 하더라도 모란트와 자이언의 신인왕 경쟁은 현지에서도 큰 화두였다.

모란트가 17.6점 6.9어시스트로 개막전부터 믿기지 않는 활약을 펼쳐왔지만, 부상을 회복하고 뒤늦게 리그에 입성한 자이언이 23.6점 6.8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모란트의 자리를 위협했다.



그러나 기자단은 한 치의 오차 없이 만장일치 모란트의 손을 들었다.

자이언의 경기 수가 턱없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자이언은 올 시즌 19경기에 나왔다. 모란트가 뛴 59경기에 절반도 채 안 된다.

만약 리그가 재개돼 남은 경기를 모두 뛴다 하더라도 37경기에 그친다.

역대 가장 적은 경기 수 신인왕은 85-86시즌 패트릭 유잉으로 50경기였다.

자이언은 1위표는 받지 못 했지만, 2위표 51개, 3위표 11개를 받으며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마이애미의 켄드릭 넌(2위표 14, 3위표 35)이었다.

한편, ESPN은 신인상 설문에 더불어 MVP 설문도 함께 진행했는데, 밀워키 벅스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70표 중 60표를 획득하며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LA 레이커스 르브론 제임스로 나머지 1위표 10표를 모두 받았다.

그 뒤에는 제임스 하든과 루카 돈치치가 자리했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398&aid=0000034726


자이언은 경기수가 너무나 적어서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